HOME > 미디어센터 > 관련뉴스

: 356

: 관리자 : 2018-10-17

"전남으로 오세요" 귀농귀촌 사업비 35억원 확보…전국 최다

"전남으로 오세요" 귀농귀촌 사업비 35억원 확보…전국 최다



"전남으로 오세요" 귀농귀촌 사업비 35억원 확보…전국 최다 - 1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2019 도시민 농촌유치지원사업에 전남 18곳(28억6천만원),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에 도내 12개 시군 20곳(6억원)이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평가를 주관한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70개 시군을 대상으로 1차 서류평가와 2차 발표평가를 종합해 사업대상지를 선정했으며 전국 시도 중 전남이 가장 많이 뽑혔다.


전남에서는 도시민 농촌유치지원사업 신규 사업지로 여수시·순천시·진도군·신안군이 선정됐다.

계속 사업지로는 나주시·광양시·담양군·곡성군 등 14개 시군이 뽑혔다.


이들 지역은 앞으로 도시민 유치와 귀농·귀촌을 연계한 도시민 농촌유치 프로그램을 지역 특성에 맞게 추진한다.


귀농귀촌상담센터와 영농체험장 운영·귀농귀촌 팸투어·귀농인모임체 활동지원, 귀농정착지원과 재능기부 등을 시군 자체 계획에 맞춰 3년간 운영한다.


귀농인의 집 조성은 귀농·귀촌 희망자가 일정 기간 영농기술을 배우고 농촌체험 후 안정적 정착을 하도록 임시 거주공간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전남은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농지 구입비와 깨끗한 자연환경, 온화한 기후, 풍부하고 신선한 농산물 등을 갖추고 있어 도시민 농촌유지 지원사업과 귀농인 집 조성사업 모두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전남도는 기대했다.


유현호 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 지역에 귀농·귀촌인을 유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17 11:42 송고

첨부파일
목록으로